default_setNet1_2

국립국악원-국악방송 '청소년을 위한 국악관현악 입문' 제작

기사승인 2019.02.09  22:02:58

공유
default_news_ad1

- 장서윤 소리꾼-국립국악원 창작악단 단원들 참여

국립국악원과 국악방송이 국악 교육 활성화를 위한 영상 콘텐츠 ‘청소년을 위한 국악관현악 입문’을 제작했다.

이번 영상은 익숙한 전래동요 ‘새야새야’를 모티브로 해 악기별 독주, 합주 등 다양한 형태로 국악기의 음색과 연주 방법을 소개한다. 

또 현악기군, 관악기군, 타악기군 등으로 나누어 비슷한 음색을 가진 악기들이 만들어내는 하모니도 따로 감상할 수 있다. 

   
▲ '청소년을 위한 국악관현악 입문' 영상 (사진제공=국립국악원)

그간 국악관현악에 대한 교육 영상 자료는 1996년 교과서 속 국악관현악을 알아보는 내용을 시각화한 자료로  제작되어 일선 교육 현장에서 널리 사용되었으나, 화질과 음질이 노후해 국립국악원이 올해 HD화질과 선명한 음질로 새롭게 제작했다.

국악관현악 연주는 계성원 창작악단 예술감독의 지휘 아래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단원들이 직접 참여했고, 전체적인 진행은 소리꾼 장서윤이 맡아 38개의 국악기와 삼현육각, 병주(이중주), 세악(실내악) 등 장면별 의미에 대해 설명해 국악관현악에 대한 쉬운 이해를 돕는다.

총 37분으로 구성한 이번 영상을 통해 국악 관현악의 자리 배치와 악기 구성 등을 살펴볼 수 있으며, 평소 쉽게 접하기 어려운 편종, 편경, 운라, 박 등의 음색도 감상할 수 있다.      

국립국악원 측은 "이번 영상은 국악 교육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중·고등학교의 국악 교육 자료는 물론 평소에 국악관현악을 즐기고 싶은 일반인들에게도 국악관현악을 이해할 수 있는 기초 자료로 널리 활용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영상은 국립국악원 및 국악방송 SNS(유튜브, 네이버 TV 등)와 홈페이지, e-국악아카데미 누리집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문화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6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